교회에서 만날수 없었던 동안 가정에서 열심히 영상으로 예배 드리는 영유아부 아이들 모습입니다. 어서 우리 아이들 보고싶네요.